快讯
主页 > 歌曲 > 《Reply 1988》-Kim Feel&Kim Chang Wan

《Reply 1988》-Kim Feel&Kim Chang Wan

请回答1988

Kim Feel&Kim Chang Wan

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
青枝绿叶般的青春总有一天会逝去
지고 또 피는 꽃잎처럼
就像花开花败
달밝은 밤이면 창가에 흐르는
月夜里 窗前流淌的
내 젊은 연가가 구슬퍼
我的青春恋歌是如此悲伤
가고 없는 날들을 잡으려 잡으려
努力去找寻那逝去的岁月
빈손짓에 슬퍼지면
但两手空空 徒留伤悲
차라리 보내야지 돌아서야지
还不如就此放手
그렇게 세월은 가는거야
任岁月流逝
나를 두고 간님은 용서하겠지만
虽然已原谅了弃我而去的人
날 버리고 가는 세월이야
但岁月也弃我而去
정둘곳없어라 허전한 마음은
无安心之处 茫然的内心
정답던 옛동산 찾는가
只能去那乐土寻求答案
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
青枝绿叶般的青春总有一天会逝去
지고 또 피는 꽃잎처럼
就像花开花败
달밝은 밤이면 창가에 흐르는
月夜里 窗前流淌的
내 젊은 연가가 구슬퍼
我的青春恋歌是如此悲伤
가고없는 날들을 잡으려 잡으려
努力去找寻那逝去的岁月
빈손짓에 슬퍼지면
但两手空空 徒留伤悲
차라리 보내야지 돌아서야지
还不如就此放手
그렇게 세월은 가는거야
任岁月流逝
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
青枝绿叶般的青春总有一天会逝去
지고 또 피는 꽃잎처럼
就像花开花败
달밝은 밤이면 창가에 흐르는
月夜里 窗前流淌的
내 젊은 연가가 구슬퍼
我的青春恋歌是如此悲伤